2030년, 자동차 온실가스 배출기준을 하이브리드 수준으로 하향 예정. >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른쪽윙배너

회원로그인

2030년, 자동차 온실가스 배출기준을 하이브리드 수준으로 하향 예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운영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9회 작성일 70-01-01 09:00

본문

 

13b0f26c40e1a2a0d38a8221722779c6_1613449069_1896.jpg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자동차 온실가스 배출 허용 기준을 하이브리드 전기차 수준으로 낮출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제조 및 판매업체의 친환경차 제작 판매를 유도 할 방침이다.

 

환경부는 자동차 온실가스 관리제도에 따라 올해부터 2030년까지 적용되는 자동차 온실가스배출 허용기준을 확정하여 공포 할 계획이다.

 

'자동차 온실가스 관리제도'는 수송부문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한 정책으로,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에 따라 2012년부터 시행중이다.

 

제도가 본격 시행된 2012년 km당 140g을 시작으로 기준이 지속적으로 강화됐다. 2019년에는 k당 110g, 2020년에는 97g이 적용된 바 있다. km당 140g은 3000cc 이상 휘발유 차량이 배출하는 온실 가스 규모이다.

 

정부가 목표한 우리나라의 2030년 평균 온실가스 배출허용기준은 70g이다. 이 수치는 하이브리드 차량 온실가스 배출량에 해당한다. 정부는 2030년 목표 달성을 위해서 올해는 작년과 같은 97g, 2025년엔 89%, 2030년엔 70g 등으로 단계적 기준을 강화한다.

 

온실가스 배출허용 기준이 강화되면서 2019년 기준을 달성하지 못한 업체가 등장했다. 2018년까지는 대부분 제작업체가 기준을 만족했으나, 2019년에는 전체 19개 업체 중 12개 업체가 기준을 달성하지 못했다.

2019년 기준 미달성한 12개 업체 중 기아,벤츠,BMW,폭스바겐,아우디,혼다,포드,볼보,캐딜락,포르쉐 등 9개 업체는 과거 초과달성분 이월시 기준을 충족한다. 반면 르노삼성, 쌍용, 피아트클라이슬러(FAC) 등 3개 업체는 과거 초과달성분을 이월하더라도 기준을 달성하지 못했다.

 

온실가스 기준 미달성 시,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과징금 부과 대상이 된다. 2019년 기준으로 르노삼성은 390억원, 쌍용자동차는 360억원 과징금 부과가 예정됐다. 미달성분 1g/km에 대해 2019년까지는 3만원, 과징금 요율이 책정것에 반해 작년부터는 5만원으로 과징금 금액이 상향돼 앞으로 자동차 업계의 가솔린 엔진차 판매 부담은 가중될 수 밖에 없다.

 

환경부 관계자는 "기준을 달성하지 못한 르노삼성, 쌍용, 피아트클라이슬러 3개 업체는 향후 3년간 초과달성분으로 미달성분을 상환하거나 다른 업체와 실거래를 통하여 미달성분을 해소 가능하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자동차 판매사의 저공해차.무공해차 보급의무를 강화하기 위해 올해부터 무공해차 보급 목표를 신설하는 등 '저공해차 보급목표제'를 단계적으로 강화 할 계획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자동차 업계가 강화되는 온실가스 기준에 차질 없이 대응할 수 있도록 무공해차 보조금 지원을 확대하고, 제도 이행상황을 면밀히 살필 예정이다."고 전했다.

 

 

도장의 모든 뉴스는 도장통에서~! WWW.DOJANGTONG.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INFO

(주)필텍이엔지 | 대표 : 최재준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63로 40 라이프오피스텔 1213호

사업자등록번호 : 107-88-07582

고객센터

tel. 02-780-7704

fax. 0505-692-9141

e-mail. help@dojangtong.com

Copyright © dojangto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