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새로운 성형 기술 양산 성공..."도장 없이도 광택나" > 뉴스

본문 바로가기
  • 네이버블로그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FAQ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오른쪽윙배너

쉽고 빠른 업체검색

기업추천

뉴스

현대차·기아, 새로운 성형 기술 양산 성공..."도장 없이도 광택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관리자 조회조회 : 170회 작성일 2024-06-05 16:50:37

본문

73e1f8b7e121f03252bcbf7fd936e63f_1717572166_7289.jpg
(사진= 현대자동차 제공)

 

지난 4일, 현대차·기아가 도장 공정 없이도 매끄러운 표면이 유지되고 차체 강도를 확보할 수 있는 '무도장 복합재 성형 기술' 양산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플라스틱 복합재를 활용해 별도 도장 작업 없이 차량 외관 부품을 생산할 수 있는 차세대 제조 공법으로, 현대차 전동화 비즈니스 플랫폼 모델 'ST1 카고' 루프 스포일러에 처음 적용됐다.

 

현대차·기아는 이 공법의 가장 큰 특징으로 일반적인 자동차 도장 공정을 대체하기 위해 투명층과 컬러층이 층층이 쌓인 컬러 원소재 활용으로 생산 과정에서 탄소배출 저감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점을 들었다.

 

이 공법은 컬러가 입혀진 원소재를 가열해 연화(軟化)시켜 금형 위에 올려놓고 루프 스포일러 모양의 성형물을 만들고 나서 그 안쪽에 열경화성 소재를 도포한 뒤 금형으로 다시 누르는 과정을 거쳐 제품을 완성하는 방식이다.

 

기존에는 루프 스포일러 제작 시 차체 도장과 동일한 도장·샌딩 작업이 필요했지만, 이러한 과정을 생략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차체 도장 공장은 자동차 제조 공정 가운데 에너지 소비량 40%를 차지한다.

 

이 공법은 또 도장 품질 측면에서 일반 도장 기법 대비 높은 수준의 광택은 물론 균일하면서도 풍부한 발색 구현이 가능하다.

 

컬러 원소재를 사용하는 만큼 가벼운 손상이 나더라도 상처 부위에 원색 그대로 색상이 유지되는 장점도 있다.

 

이 기술에 적용된 복합 소재는 기존 공법으로 제작되던 루프 스포일러의 소재인 섬유 강화 플라스틱(FRP) 대비 20% 이상 무게가 가볍다.

 

 

73e1f8b7e121f03252bcbf7fd936e63f_1717572210_8255.jpg

현대차·기아는 이러한 무도장 복합소재 기술이 성형 자유도가 높고 다채로운 컬러를 구현한다는 점에서 다품종 소량 생산이 필요한 부품에 폭넓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더 나아가 이 기술을 더 발전시켜 후드 패널 등과 같은 차체 부품 제작에도 적용해 다양한 소비자 니즈를 충족시킨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이 기법은 고객의 기호와 목적에 맞는 맞춤형 모빌리티를 제공하기 위한 현대차그룹의 제조 기술 연구의 결과물"이라며 "제조 공법 혁신을 통해 생산 유연성과 높은 상품성을 확보하고 에너지 사용 절감에도 기여하겠다"고 전했다.